주택담보대출 금리를 단 1%만 낮춰도

>

​주택담보대출을 내느라 한 달에 일정 부분 이상을 소비하는 분들 많으실 것 같습니다. 특히 요즘 대부분은 집을 매매할 때 대출을 끼고 매매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뤘다 할지라도 매달 많은 이자를 갚아나가야 하는 경우가 많죠. 그래서 내가 살고 있는 집을 담보로 하는 대출 이자가 높으면 높을수록 가계 부담은 더욱 커지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이런 분들을 위해 좀 더 낮은 이자로 대환이 가능한 상품에 대해 말씀드려볼까 합니다. 매달 내는 이자가 조금만 줄어들어도 훨씬 여유로운 자금 융통이 가능하며, 이는 새로운 투자의 기회가 될 수도 있죠. ​

>

.
가만히 있어도 몸이 떨리고, 움직임이 느려지는 파킨슨병은 치매 다음으로 흔한 신경퇴행성 질환이다. 치매를 예방하려면 뇌에 충분한 혈액이 공급되고, 혈액순환이 원활해야 한다. 닭볶음탕 닭갈비 삼계탕 등 한국인의 밥상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이 닭요리다. 나이가 들수록 백내장, 황반변성 등의 안질환이 증가하지만, 눈 건강을 관리하고 있는 사람은 10명 중 4명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골관절염은 80세 이상 인구의 80%에서 나타나는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이다.

​현재 정부는 코로나바이러스로 위축된 경제 상황을 대비하며 시중에 많은 현금을 유통시켜 놓은 상태입니다. 따라서 이러한 현실을 반영하며 금융권의 금리도 점차 내려가고 있는 추세죠. 서민들의 가계 부담을 줄이고, 유동성이 큰 시장을 반영하기 위한 대책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현재 시중 은행의 금리는 2~3% 내외를 웃돌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기존에 높은 금리로 받은 대출을 대환하기 좋은 타이밍인 것이죠.​

>

​그렇다면 대환을 하기 위해서는 어떤 방법이 필요할까요?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은 금융사 마다 적용받을 수 있는 금리를 찾아보는 것입니다. 만약 자금을 융통한 지 3년이 채 넘지 않았다면 중도 상환수수료는 얼마인지, 그리고 이 상환 수수료보다 대환 시 더 유리한 금리를 적용받게 되는지도 면밀하게 따져볼 필요가 있습니다. 보통 중도상환수수료는 1%가 넘지 않기 때문에, 만약 대출 금리를 1% 이상 낮출 수 있다면 수수료를 감안할지라도 대환을 선택하는 것이 더욱 유리합니다.​

>

​가지고 있는 아파트의 가격에 따라 금리 적용 금액이 모두 상이하겠지만, 보통 주택을 담보로 한 자금은 억단위로 가는 큰 금액인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1%의 이자율만 낮추더라도 매달 지출하는 실제 비용을 상당 부분 절약하는 효과가 나타나게 됩니다.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만약 3.4% 금리로 주택담보대출을 진행하였고 30년 만기로 2억원을 대출받았을 경우 이자만 대략 50만원이 넘는 금액을 지불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합니다. 그러나 만약 3.4%에서 2.4%로 갈아타게 되면 매달 내야 하는 이자가 40만원 대로 떨어지기 때문에 매월 10만원이 넘는 금액을 30년 동안 절약할 수 있게 되는 것이죠.​

>

​예만 들어봐도, 더 높은 금액을 대출받았거나 1%보다 금리를 더 낮출 수 있다면 매달 지출금액은 지금보다 현저히 줄어들게 될 것입니다. 특히 보통 이러한 대출은 납입기간이 짧으면 10년 길면 30년까지 이어지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도 매우 필요한 부분이라 할 수 있죠. 또한, 이렇게 매월 발생하는 이자 비용을 줄인다면, 이러한 여유자금을 통해 또 다른 부를 창출할 기회도 마련할 수 있을 것입니다.​

>

​이러한 대환은 타 금융권에서 저리로 새로운 신규 대출을 진행하게 되며, 이렇게 발생된 금액으로 바로 기존대출을 상환하도록 되어있습니다. 따라서 동일한 조건으로 재상환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금리만 신규 대출 조건으로 낮아지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업무를 진행할 경우 주의해야 할 점도 반드시 존재합니다. 우선 앞서 말한 중도상환 수수료를 꼭 체크해야 봐야 합니다. 몇억이 되는 금액을 대환 시에서는 일시에 상환하기 때문에 중도 상환 수수료로 내야 하는 금액이 클 수 있습니다.​

>

​따라서, 이러한 중도상환 수수료를 내고 싶지 않다면, 대출 실행 이후 3년이 지난 후에 대환을 시도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3년 이내에 대환을 진행한다면 반드시 금리를 갈아타는 것보다 수수료를 내는 것이 유리한지를 먼저 계산해보셔야 합니다. 다음으로 주의해야 할 점은 신규로 상품을 갈아탈 시에는 새로운 부동산 규제를 적용받는다는 것입니다. 우리 정부는 현재 여러차례 부동산 규제책을 발표하며, 투기과열지구의 규제를 강화하고, 주택담보대출의 한도를 조정해나가도 있습니다. 따라서, 신규 대출을 이용한다면 기존보다 더 타이트한 규제로 인해 대출한도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습니다.​

>

​만약 현재 가지고 있는 아파트가 투기과열지구 지역에 있다면, 기존에는 대출이 70%까지 진행되었지만 현재는 40%밖에 진행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기존에 받았던 대출에서 한도가 대폭 삭감된 것입니다. 그리고 만약 아파트 가격이 9억원이 넘어간다면 20%에 해당하는 금액만 대출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이처럼 투기과열지구로 대출 한도를 대폭 조정받은 지역에 거주하고 계신 분들이라면 이 부분도 반드시 고려해 보셔야 합니다. 만약 거주 기간 동안 상당 부분의 원금을 갚아나가고 있던 분들이라면, 대출 한도가 줄어들었다 할지라도, 낮은 금리로 나머지 금액을 적용받게 되는 것이 훨씬 유리할 수 있을 것입니다. 현재 미국은 마이너스 금리까지 고려하는 상황입니다. 미국 시장으로 인해 우리나라 금리도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는 실정이죠. ​

>

​이러한 국제적 경제 상황에 발맞춰 현재 우리나라의 시중 은행도 저마다 저리의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내놓고 있습니다. 보통 국민은행은 2.23 ~ 3.73%의 금리를 적용하며, 농협은 2.04~3.65%, 우리은행은 2.3~3.9%, 신한은행은 2.31 ~ 3.56%, 하나은행은 2.48 ~ 3.48%의 금리를 전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러한 시중 은행 금리는 현재 처한 자신의 상황에 따라 차등하게 적용됩니다. 보통 급여 이체를 하고 있는 주거래 은행이거나 우대조건이 맞는 은행을 택해야 더 적은 금액의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워낙 시중은행의 상품이 다양하고, 우대조건도 모두 상이하기 때문에 번거로우시더라도, 좋은 조건으로 대환이 가능한 금융기관을 체크해보시길 바랍니다. ​

>

​​매월 지급되는 금액이 줄어드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다양한 가능성을 모색해볼 수 있습니다. 매달 적금으로 그 돈을 적립해도 되지만, 남은 여유자금으로 새로운 투자의 기회를 모색해볼 수 있을 것입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떨어졌듯이 요즘은 적금과 예금의 금리가 계속해서 저금리 상태로 머물고 있습니다. 예적금으로는 자산을 증식시키기 매우 어려운 시대라는 것입니다. 따라서 이렇게 대환으로 인해 가계에 여유자금이 발생하였다면, 자산을 증식시킬 수 있는 리스크 자산에도 투자해 보는 용기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주택담보대출

.
오디오테크니카가 첫 번째 완전 무선 이어폰 ATH-CKR7TW를 출시한다. 에이서가 무게 980g대 15인치 울트라 노트북 스위프트(Swift) 5를 국내 출시한다. 갤럭시 노트9 알파인 화이트 색상이 출시됐다. 캐논 플레이샷 캠페인은 기록이나 인증만을 위한 사진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개성과 이야기를 담아내는 창의적 사진문화의 가치를 전달하고자 기획됐다.